주요뉴스

한인 최초 美대학 졸업생, 邊燧선생 졸업장 발견

최고관리자 0 270

(워싱턴=연합뉴스) 이우탁 특파원 = 구한말 보빙사절단으로 미국에 왔으며, 한인 최초로 미국 대학을 정식 졸업한 변수(邊燧) 선생의 졸업장이 발견돼 모교인 메릴랜드 대학에 기증된다. 이 졸업장은 1891년 5월 한국인 최초로 미국 대학에서 학사학위를 받은 것이다.졸업장을 소장해온 사람은 메릴랜드 대학의 창립자인 찰스 베네딕트 캘버트씨의 자손이다. 이들은 우연히 졸업장을 발견한 이후 해롤드 변 한인복지센터 이사장 일가에 기증했고, 변 이사장 일가는 가족회의를 거쳐 졸업장을 대학 측에 영구 기증하기로 했다.기증식은 2일 오전 메릴랜드 대학에서 진행된다.

변수 선생은 1861년 서울의 통역관 집안에서 출생했다. 직업상 외국과의 접촉이 잦았던 조부와 부친의 영향으로 일찍 개화사상에 눈을 떴으며, 1883년 민영익이 이끄는 보빙사절단의 일원으로 워싱턴DC를 방문한 최초의 한국인 중 한명이었다. 그는 미국은 물론 유럽시찰까지 마치고 귀국한다.
1884년 김옥균과 서재필 등이 주도한 갑신정변에 참여했다가 정변이 실패로 끝나자 정치범으로 몰린 상황에서 1886년 미국으로 건너왔다.
그 뒤 메릴랜드 대학에서 1년6개월간 어학연수를 받은 뒤 1887년 9월 메릴랜드 농과대학에 정식 입학, 1891년 5월 농학학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인이 미국대학에서 받은 최초의 정식 학위다. 당초 대학 입학은 민주호와 함께 했으나 민주호는 1년만에 학업을 중단하고 귀국한다.
특히 변수 선생은 수석으로 졸업해 졸업생 대표로 연설을 한 기록이 당시 워싱턴포스트에 실렸다.
그러나 변수 선생은 졸업 이후에도 귀국하지 못하고 미국 농무부에 취업해 연구활동을 하던 중 1891년 10월 숙소로 돌아가다가 메릴랜드 대학 구내를 지나가던 열차에 치여 사망하고 만다. 알고 지내던 미국인들이 벨츠빌의 성요셉 성당 묘지에 안장했다.
지난 2003년 워싱턴 지역 한인이민 100주년 기념사업회가 10대 공식 사업중 하나로 변수 선생의 선구자적 삶을 기리기 위해 묘비를 제작해 제막식을 열었다.lwt@yna.co.kr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11/01/0200000000AKR20121101216500071.HTML
0 Comments